의정활동

  • HOME
  • 공지
  • 의정활동
  • [출처:뉴스1201022]정의당 경남도당 "부산 택배기사 죽음, 정치권이 책임 물어야"
정의당 경남도당 "부산 택배기사 죽음, 정치권이 책임 물어야"
국회·민주당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촉구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2020-10-22 14:32 

 
정의당 김종철 대표 등 의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인 시위 3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0.22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지난 20일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40대 택배기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운데 정의당 경남도당이 소속 택배업체의 배상과 함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국회 등에 촉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22일 오후 논평을 내고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창원시 진해구의 택배노동자가 대리점의 갑질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정의당 경남도당은 우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로젠택배는 고인의 죽음 앞에서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한다. 고인의 죽음에 대해 마땅한 배상은 물론 고인에게 행해진 갑질 등이 사실이라면 그에 따르는 실정법상의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또 "오늘(22일) 정의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국회 로텐더홀에서 1인 시위를 30일째 하고 있으며 이 기간에도 산재로 희생된 사람이 60명 정도 된다. 하루에 두 명 꼴로 일하다 죽었다는 이야기"라며 "고인의 죽음 앞에서 가장 부끄러워해야 할 곳은 바로 정치권"이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노동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죽어나가도 남의 일인양 치부해버리는 비윤리적이고 몰염치한 기업들에게 마땅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며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할 것을 촉구하며 또한 민주당에게도 제정 의지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기업의 안전 의무 위반으로 인명 사고가 발생할 시 경영책임자와 기업에게 형사책임을 묻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새벽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40대 택배기사가 대리점으로부터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리다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참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