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활동

  • HOME
  • 공지
  • 의정활동
  • [출처:국제뉴스200812]평등권 보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 출범
평등권 보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 출범
  • 기자명 황재윤 기자 
  •  입력 2020.08.12 14:41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 정당 등 69개 단체로 구성
(사진제공=정의당 경남도당)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 정당 등 69개 단체로 구성된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이 12일 경남도청 청사 입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의당 경남도당)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 정당 등 69개 단체로 구성된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이 12일 경남도청 청사 입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동등한 존엄과 평등권을 보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경남시민행동이 12일 출범했다.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 정당 등 69개 단체로 구성된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이 이날 경남도청 청사 입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법 제정을 촉구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이 자리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사회적 소수자로 경험해온 차별과 배제를 없애기 위한 것으로 특히 코로나 19상황 이후 각계 각층의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심각하게 드러나고 있어 바로 지금 가장 시급하게 제정하고 시행되어야 할 민생법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6월 29일 장혜영의원 대표발의로 차별금지법을 발의했다.

최근 국가인권위의 실태조사에서 국민 88.5%가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계종, 원불교, 카톨릭 뿐 아니라 진보적 기독교계 일부도 차별금지법 제정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동등한 존엄과 평등권을 국민들이 보편적이고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차별금지법이 21대 국회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정의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누군가는 더 존엄하고 누군가는 덜 존엄한 민주주의는 존재할 수 없다"며 "이 사회를 살아가는 시민 모두가 한 사람 한 사람의 온전히 존엄한 존재로 서로를 대할 때 비로소 우리 사회의 진정한 존엄이 시작될 수 있다"며 조속한 법 제정을 촉구했다.

참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