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탄소] [기후재난 대응 3] 강은미 의원, 기상청, 기후재난 대비 국가기상관측장비 통합운영 서둘러야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은(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기후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면 ‘기후예측과 기상예보 수준을 높여야 한다’며 ‘기상청이 국가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관측장비를 통합운영해 기후재난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은미 의원은 최근 10년간(08년~18년) 우리나라가 입은 기상재해 피해규모 (행안부 통계자료)를 확인한 결과 사망·실종 194명, 이재민 20만 6,951명, 재산피해액 약 3조6천억원, 피해복구액 약 7조 7천억원으로 나타났다. <표1> 참고

강은미 의원은 지난 10년간 기상재해로 인한 사망실종자가 194명에 이르고 피해액과 복구액은 약 10조를 넘어섰다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막대한 재산피해와 국고 손실을 줄이기 위한 예보시스템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은미 의원이 기상청에게 제출받은 <2020년 상반기 기상관측시설 현황>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6월 20일) 기준으로 기상관측장비를 갖춘 기관은 기상청 등 국가기관과 한국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을 포함해 각 지자체까지 총 27개이며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강수량계 등 관측장비를 총 4,037개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표2> 참고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기상청이 624개를 보유하고 있고 농촌진흥청, 산림청, 국토교통부도 총 540개를 보유하고 있다. 지자체는 경기도 150개를 포함해 416개를 운용하고 있으며 국립공원공단을 비롯한 공공기관도 74개를 각각 운용하고 있다.
 

강은미 의원은 ‘기상청이 주도하여 각 기관이 운영하는 기상관측장비를 표준화하고 관측장비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면, 예산 절감 효과는 물론 예보 협력시스템도 강화할 수 있다’며 ‘국가기상관측장비의 통합운영을 위한 방안을 기상청이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끝

 

<표1> 최근 10년간 기상재해 현황

<표2> 2020년 상반기 기상관측시설 현황 (27개 기관, 4,037개소)





참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