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소하_논평]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강력한 선제 대응 필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람간 전염 확인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강력한 선제 대응 필요

 

중국 우한에서 폐렴 집단발병사태를 일으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 간에 전염이 된다고 중국보건당국이 발표했습니다.

결국 우려했던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더구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여성이 어제 확진판정을 받음으로써 위기의식은 커져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은바 있습니다.

20155월 첫 감염자가 발생해, 186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이중 38명이 사망했습니다. 당시 전국은 메르스 공포로 인해 관광객이 줄고, 경제활동이 위축되었으며, 수천 명의 예비 감염자가 격리되는 일을 겪었습니다.

 

모든 감염 병은 초기 대응이 중요합니다.

정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유입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을 수 있는 잠복기 환자들을 찾기 위해 방송, 언론 등을 통해 홍보를 강화하고, 각 의료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강화해야 합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우리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병 관리를 잘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태도 강력한 선제 대응을 통해 감염 병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해 줄 것을 부탁드립니다.

 

2020121()

국회의원 윤소하

참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