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 HOME
  • 뉴스
  • 뉴스레터
  • 정의당 고은실 의원 "도정 역할 똑바로 해라" 직격탄 도백 역할론 강조


원도정, "제2공항 강행 독선 남탓돌리기 오류"


고은실 의원 "도정 역할 똑바로 해라" 직격탄 도백 역할론 강조

원지사 "제2공항 도가 요구한 사업이고 공약사항 정상적 추진돼야"

국토부가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를 강제 종료시키고 사업을 강행하며 갈등을 빚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도백 품성론을 제기하며 지사의 역할론을 지적했다.

9일 제371회 임시회 본회의가 오전 10시 열린 가운데 고은실 의원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도정질의에 나섰다.

이날 고은실 의원은 제2공항 갈등 혼란과 관련해 갈등의 중재력을 상실한 원희룡 도정을 도백 품성론을 내세우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고 의원은 “한 집안의 가장은 어떤 풍파가 닥쳐도 꿋꿋히 가정을 지켜내고자 한다”며 “그러나 원지사는 도백으로서 제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부의 제2공항건설 사업을 밀어붙이기식으로 사업을 강행하면서 갈등이 더욱 심화됐고 사회적 갈등 해소에 나서야 할 원지사가 담화문을 발표하며 오히려 국토부의 입장만을 두둔했다“고 성토했다.

특히 국토부와 더불어 민주당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및 시민사회단체가 당정협의회 결과에 따라 파행적으로 종료된 검토위원회를 2개월 연장 운영키로 하는 한편, 객관적인 의견수렴을 해 국토부에 제출하면서 정책결정에 반영한다는데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도정이 이렇다할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무능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고말했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갈등관리의 주체가 되기는 커녕 갈등양상의 주체가 되는 상황“이라며 ”제2공항을 둘러싼 지사의 태도야 말로 독선 과 남 탓 돌기의 오류에 빠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하게 쏘아 붙였다.

이어 고의원은 “다수의 도민들이 여기서 멈추라고 말하고 있다, 제주를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청정제주로 만들려면 여기서 잠시 멈추어 지금까지 걸어온길이 아니 다른 방향의 길을 찾아보라고 말하고 있다”며 “서둘러 공항을 짓고 개발을 가속화하지 말고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하라는 도민의 명령이 있다”고 역설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공항은 강정해군기지와는 다르다. 제주도가 국가에 요구해서 진행된 사업이고 공약사항에도 정상적 추진을 약속했다”며 “반대입장을 내세우면 안된다 제3자의 입장에서 본다는 것은 그간 도의 입장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계속 추진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원지사는 찬대 반대를 떠나서 대안마련 요구를 수렴해 전달했고 의사결정과정을 충분히 밟아 진행했다“며 ”도가 요구한 사업을 가지고 찬성과 반대를 묻는 것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라는 것이고 이것은 제주도가 할 수 있는 내용도 아니라“고 쐐기를 박았다.

또 조례개정과 관련 “우리가 요구해서 국책사업을 확정시켰는데 이는 일관성을 무너뜨리는 것이고 책임성이 없는 일”이라며 “검토위를 연장 운영하고 공개토론을 하기로 했으니까 충분히 반대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jeju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258
 

참여댓글 (0)
지역위/클럽 바로가기

    소속 동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