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 HOME
  • 뉴스
  • 뉴스레터
  • 정의당 제주도당 지역화폐 활성 촉구 기자회견- "제주사랑상품권 사용처 확대·모바일 상품권 개발 등 필요”


“제주사랑상품권 사용처 확대·모바일 상품권 개발 등 필요”


정의당 제주도당 5일 지역화폐 활성 촉구 기자회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정의당이 제주사랑상품권 사용처 확대 및 모바일 상품권 개발 등 제주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 활성을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지역화폐 활성을 강조했다.

정의당 회견에서 “지역화폐가 지역 상권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자금의 역외유출 방지, 골목상권 활성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매출 증대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며 “최근들어서는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들이 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인천시와 경기도의 경우 지류상품권과 카드나 모바일을 이용한 전자상품권 발행으로 지역화폐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인천시는 전자상품권 앱을 통한 배달 주문과 소상공인을 위한 온라인 쇼핑몰 등의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도는 올해 31개 시군에서 약 5000억원을 발행하고 있으며 청년배당과 공공산후조리비 등을 지역 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상권을 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도 올해부터 2조원의 지역화폐 발행을 위해 800억원의 예산을 편성, 지방자치단체 발행핵의 4%를 지원하고 있다”며 “정부 지원과 각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더해 소비자에게는 5% 이상 할인된 가격에 지역화폐를 구입하도록 활성을 유도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정의당은 “이처럼 다른 시도가 중앙정부의 지원을 토대로 지역화폐를 적극 활용하고 있으나 제주도정은 이렇다할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2006년부터 지역화폐 일환은 제주사랑상품권이 발행되지만 사용처가 오일장과 일부 상가지역에만 국한돼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이에 따라 “제주사랑상품권이 골목경제 활성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서는 빵집, 세탁소, 일반 식당까지 사용처를 확대해야 한다”며 “지류상품권만으로는 빠른 시장 변화에 뒤쳐질 수 있어 카드와 모바일 형태의 상품권 개발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골목상권 활성을 위한 실효적인 정책 수립을 제주도정에 요구하며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을 위해 관련 당사자들 및 전문가와 함께 토론회를 개최하고 필요하다면 조례도 제정해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정의당 소속 국회 추혜선 의원은 지난해 지역화폐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을 발의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미디어제주(http://www.mediajeju.com)


http://www.mediajeju.com/news/articleView.html?idxno=315586

참여댓글 (0)
지역위/클럽 바로가기

    소속 동아리